29년 후에 만나요 : 북두칠성

29년 후에 만나요 : 북두칠성

  • 자 :조선희
  • 출판사 :에브리웨이
  • 출판년 :2018-10-26
  • 공급사 :(주)북큐브네트웍스 (2019-06-12)
  • 대출 0/2 예약 0 누적대출 3 추천 0
  • 지원단말기 :PC/스마트기기
  • 듣기기능(TTS)지원(PC는 추후 지원예정)
  • 신고하기
  •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
  • qr코드

더 이상 착하고 아름다운 인물들은 없다. 조선희 작가 소설의 주인공들은 원하는 것을 쟁취하기 위해 타인의 희생쯤은 가볍게 여기는 우리의 욕망과 불안을 아슬아슬하게 보여준다. 요괴, 신을 소재로 한 일본의 기담은 문화 전방위에서 꾸준히 사랑 받고 있다. 조선희 작가는 일상적인 금기, 잊고 살았던 전통의 면면을 더욱 자세하게 담아낸다. 호기심과 금기, 전통들은 면밀하게 엮어 이야기와 접목시키는 이 시대의 미스터리 마스터의 새로운 이야기가 여기 있다.

전래동화 속 주인공들이 미처 못다 한 이야기의 자초지종, 우리가 보지 못했던 동화 속 숨어 있는 또 다른 진실에서부터 출발한 소설이다. 작가는 전래동화에서 모티브만을 가져와 특유의 도발적이고 뛰어난 상상력으로 전래동화를 전혀 새롭게 재해석했다.

대개의 전래동화는 나쁜 누구는 벌을 받고 착한 누구는 행복하게 잘 살았다는 마무리로 일단 끝난다. 하지만 모두 알다시피 이야기만 거기서 끝이 날 뿐 그들은 계속 살았다. 만약 그들의 이야기가 현대까지 계속된다면? 이 이야기들은 이런 상상에서 시작되었다.



〈29년 후에 만나요〉 - 북두칠성과 단명소년

가가발과(가능한 가장 발전한 과학) 시대, 사람들은 수명 관리국에서 발급한 수명 카드를 신분증으로 들고 다니며 자신의 죽음을 가늠한다. 한어리와 두앙소는 같은 병원 같은 시각 태어나 평생을 친구로 살았지만, 삼년 후 죽을 앙소와 달리 어리는 앞으로 삼십 년 더 살 예정이다. 앙소는 수명 관리국을 찾아가 오류가 없는지 묻기로 결심하고 어리와 길을 떠난다. 죽음이 유예된 백세시대, 인간의 수명과 삶에 대한 강력하고 신비로운 은유가 예측할 수 없는 장면들로 펼쳐진다.
지원단말기

PC : windows 계열의 active x를 지원하는 컴퓨터입니다.

전용단말기 : b-815, b-612만 지원 됩니다.

스마트기기 :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 입니다.
★찜 하기를 선택하면 ‘찜 한 도서’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.